그녀들의 이야기이자 우리들의 이야기, 영화『허스토리』

“이겨야죠! 이겨야 할매들 분이 안풀리겠습니까?”


 
1992~1998 6년의 기간, 23번의 재판, 10명의 원고단, 13명의 변호인!
시모노세키와 부산을 오가며 일본 재판부에 당당하게 맞선 할머니들과
그들을 위해 함께 싸웠던 사람들의 뜨거운 이야기가 시작된다!

 


〈자료출처 – 네이버영화
 
영화 「허스토리」는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이라는 세월동안 자신들의 힘으로 일본 정부와 맞선 위안부 피해자들과 그들과 함께 싸운 이들의 이야기이다. 관부 재판은 6년에 걸쳐 부산과 시모노세키를 오가며 진행된 재판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재판 사상 처음으로 보상 판결을 받아냈다는 점으로 우리 역사 속에서도 큰 의미를 가진 사건이지만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일이기도 하다. 뿐만 아니라 여전히 위안부 피해자에 관한 논쟁과 일본 정부로부터의 제대로된 사죄가 해결되지 않은 시점에서 역사적으로 아주 귀중한 재판이기도 하다.

영화는 소재인 관부 재판에 초점을 맞추고 과거 시련과 역경의 삶을 살아온 주인공들의 뜨거운 이야기를 담담하게 풀어나간다. 뿐만 아니라 여성으로서의 개개인의 삶에 대한 서사도 영화 상영시간 내내 배우들의 연기를 통해 보는 이에게 그들의 슬픔과 아픔을 전해준다. 민규동 감독은 영화를 제작하게된 계기에 대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를 제작하기 위해 그들의 증언과 여러 기록을 찾던 중 관부재판의 기록을 알게되었고 작은 승리지만 큰 가치가 있는 이야기라 생각해 영화로 제작하게 되었다고 한다. 다만 실화를 바탕으로 한 만큼 그 과정에서도 깊은 고뇌와 시행착오도 적지 않았다고 한다.

올해 칸 국제영화제에서 첫 공개된 영화「허스토리」는 공개 당시에도 높은 관심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우리와 마찬가지로 일본군 피해를 받은 바 있는 중화권, 아시아권 관계자들에게도 아낌없는 극찬을 받는 등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고 한다.

영화 「허스토리」는 오는 6월 27일에 전국 개봉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