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있고 유쾌한 삶의 설계 《웰컴, 헌드레드》

품위 있고 유쾌한 삶의 설계 《웰컴, 헌드레드》, 저자/임영철(SHBOOKS)
 
100세 시대를 앞둔 이들을 위한 삶에 대한 기대와 준비
어떻게 살아가는 것이 좋은가?
인생의 후반부를 설계하고 준비하다.

 

 
최근 UN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에는 평균 수명이 80세를 넘는 국가가 31개국으로 늘어날 전망이라 한다.
UN에서는 이를 [호모 헌드레드(homo-hundred)의 시대]라 정의했다.
이는 제2의, 제3의 삶을 살아가고 준비하는 이들에게 이는 축복일까 아니면 재앙일까.
 

 
나이와 상관없이 로맨스를 꿈꾸고 멋지고 아름다운 외양을 가꾸고 자신의 감정과 욕구에 충실하며 신중년, 신노년, 액티브 시니어라 불리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한편, OECD 노인 빈곤율 1위, 노인 자살률 1위와 같은 노인복지의 현실과 은퇴 후의 삶. 이런 현실 또한 놓치지 않고 타국의 사례를 통해 고령화 시대의 현실을 짚어보고 대안을 모색하며 장수국가 혹은 노인대국이라 불리는 일본과 우리나라를 비교·분석하고 우리와 닮은 점, 그리고 다른 점은 어떤 것이 있는지와 그들의 삶과 문화를 조명했다.
 

 
노년을 앞둔 이들을 위한 삶의 지침서 혹은 참고서가 될 수 있는 책에서는 행복만을 좇는 내용이 아닌 ‘현명한 결혼 생활의 유지’ ‘하류 노인이 되지 않는 법’ ‘치매에 대한 예방’ ‘변해가는 시대와 인간관계’ ‘인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인생을 느긋하게 탐험하는 법’ 등 현실적인 조언들이 책 안에 담겨 있다.
 

 
“잘 쓰인 인생은 행복한 죽음을 가져온다.”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말처럼 내 생애 마지막을 멋지게 맞이하기 위한 지침서가 될 수 있지 않을까.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