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센텀벤처타운… 지진에 “신속하게 대피”

 

오늘(15일) 오후 2시29분 경상북도 포항시 북구 북쪽 6km 지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부산을 비롯해 대전과 세종, 천안에서도 몇 초 동안 흔들림이 감지됐다는 제보가 속출했다.

센텀벤처타운에 속한 기업의 직원들은 흔들림이 느껴지자 지진 대피 요령에 따라 계단을 통해 안전하고 신속하게 밖으로 대피했다.

 

 

이에 슬리퍼만 신은 채로 곧장 나온 사람부터 가방부터 중요한 물건까지 전부 챙겨나온 사람도 있었다.

대피한 사람들은 “안전 불감증을 가진 사람이 많다지만 사실 언제 위험한 일이 생길지 모른다”라고 발 빠른 대처의 중요성을 입에 모았으며  “지진이 나는 순간 기상청의 긴급 재난문자가 동시에 울려 빠른 대처를 할 수 있었다.”라고 언급했다.  당시 기상청은 긴급 재난문자를 발송해 지진 사실을 알리고 여진 등에 따른 피해에 주의하라고 전파했다.

또한, 일부에는 카카오톡과 휴대전화 등 통신망이 일시적으로 불통되는 현상이 있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