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없는의사회, 23일 ‘국경없는영화제 2017’ 언론 시사 및 기자 간담회 개최

23일 2시 씨네큐브 2관… 조앤 리우 국제회장 참석
 
국경없는의사회 한국이 <국경없는영화제 2017>를 앞두고 23일(목) 오후 2시 씨네큐브에서 언론 시사 및 기자 간담회를 개최한다.

참석자는 조앤 리우 국경없는의사회 국제회장, 티에리 코펜스 국경없는의사회 사무총장, 김지민 활동가, 송경아 활동가다.

이번 영화제는 국경없는의사회가 한국에서 처음 개최하는 것으로 이미 국경없는의사회 홍콩과 대만, 싱가폴에서 개최된 바 있다. 국경없는의사회 한국이 주최하는 국경없는영화제 2017은 영화를 통해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전쟁, 재난, 분쟁 등의 다양한 문제를 환기하며, 구호활동을 간접적으로 체험하고, 무질서한 현장 속 갈등과 모순을 겪는 의사들의 모습을 통해 국제 구호활동의 다양한 차원을 들여다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영화제에서 상영되는 4편의 영화는 국경없는의사회가 제작한 작품과 개인 감독 제작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 작품은 긴급 구호 활동, 에볼라 치료, 의약품 독점에 맞선 투쟁 등 현장에서 겪어 온 일들을 화면에 고스란히 담았다. 특히 개막작으로 선정된 <리빙 인 이머전시>(Living in Emergency)는 제65회 베니스영화제와 제19회 팜스프링스국제영화제 등에서 상영되었으며 제82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베스트 다큐멘터리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영화제 기간 중에는 <리빙 인 이머전시>를 포함한 4편의 다큐멘터리 영화 상영과 더불어 다양한 관객과의 대화 프로그램 및 이벤트가 영화제를 풍성하게 채울 예정이다. 본격적인 영화제 개최에 앞서 23일 있을 기자 간담회 후에는 영화제 개막작인 <리빙 인 이머전시>가 상영된다.

국경없는의사회 한국은 구호활동을 통해 만난 사람들의 고통을 증언하고 세계 곳곳에서 소외되고 있는 위기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높이는 데 이바지할 국경없는영화제 2017에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 국경없는영화제 2017 언론 시사 및 기자 간담회

일시: 11월 23일(목) 14시
장소: 씨네큐브
참석: 조앤 리우 국경없는의사회 국제 회장, 티에리 코펜스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사무총장, 김지민 활동가, 송경아 활동가
신청 마감: 22일(수) 15시
* 참석자 본인만 신청 가능, 본인 확인을 위해 행사 당일 반드시 명함 지참.
입장권 배포: 13시(간담회 시작 1시간 전)
 

▶ 국경없는영화제 2017

행사명: 국경없는영화제 2017(MSF)
기간: 2017년 12월 1일(금)~2017년 12월 3일(일) 3일간
장소: 아트하우스 모모(이화여대 ECC)
주최: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후원 및 협력: 아트하우스 모모, 아시안 타이거즈, 올림푸스 코리아, 이화여자대학교 국제교류처
상영작: <리빙 인 이머전시>(Living in Emergency) / 93min
<어플릭션>(Affliction) / 70min
<위험한 곳으로 더 가까이>(Access to the Danger Zone) / 70min
<피 속의 혈투>(Fire in the Blood) / 87min
관람료: 5000원
*본 영화제 티켓 판매 수익금 전액은 국경없는의사회 한국에 기부된다.
 
《 국경없는영화제 》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