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작은 마을에 있는 ‘버스가 오지 않는 정류장’

 

“가짜 버스 정류장”

독일의 작은 마을에 있는 버스 정류장에는 아무리 기다려도 버스가 오지 않는다. 그 정류장에 나이 지긋한 노인이 앉아 있다. 시간이 흘러도 오지 않는 이 버스 정류장에 한 젊은이가 노인에게 다가와 말을 건다. “어르신 혹시 어디 가세요? 버스가 조금 늦는 것 같은데 저랑 커피 한잔 하지 않으실래요?” 사실 말을 걸어온 젊은이는 노인요양시설의 직원이고 노인은 그 시설에서 뛰쳐나온 치매 환자다.

실종을 해결하기 위한 아름다운 아이디어 

독일 뒤셀도르프의 노인 요양시설은 노인들이 길을 잃어버리고 실종되는 일이 많아졌다. 고민에 빠진 시설 직원들은 뛰쳐나오는 노인들을 위해 한 아이디어를 떠올리게 된다. 버스회사의 도움으로 노선에는 없는 즉, 무늬만 버스정류장을 요양시설 앞에 만들게 된 것이다. 그리고 이 정류장은 곧 엄청난 효과를 보였고, 독일뿐만 아니라 유럽의 다른 나라로도 설치가 점점 확대된다.

어떻게 된 것일까?

치매 노인들은 사라진 기억 속의 옛집과 가족이 보고 싶어 시설을 뛰쳐나오는 경우가 많았다. 시설 직원들은 치매 노인들이 습관적으로 집에 가기 위해 ‘대중교통’을 탄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버스 정류장을 시설 앞에 설치하면 일단 눈앞에 보이는 버스 정류장에 버스를 기다리기 위해 노인들은 앉게 된다. 시간이 지나면 자신이 그 곳에 왜 앉아서 기다리는지 잊어버리기 때문에 하염없이 가족들을 만나기 위한 버스를 기다리는 것이다. 그렇게 충분한 시간을 기다려주며 시설의 직원은 오늘도 버스 정류장에 앉아있는 노인에게 다가가 말한다.

“버스가 오늘따라 늦게 오네요, 괜찮으시면 저랑 커피라도 한잔 하고 가는 게 어떠세요?”

 

 

 

 

 

※ 기사 속 내용과 이미지는 무관합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