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서도 여중생 폭행, 심지어 영상 생중계까지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의 가해자들이 죄의식 없이 저지른 행동으로 소년법 폐지 요구에 관심이 쏠려 있는 지금, 강릉에서도 여중생 폭행 사건이 발생했었다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5일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월 17일 피해자 여중생 A양은 자신의 친구 B양과 5명의 여고생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고 전했다.

사건은 두 달 전인 7월 17일 새벽 3시경 경포 해변 근처에서 미성년자들끼리 술을 먹다 발생했다. 친구 B양은 피해자 A양이 사생활 관련한 자신의 얘기를 퍼뜨렸다는 이유로 폭행을 시작했다고 한다. 또한, B양과 함께 온 여고생 5명은 자취방에 데려가 A양에게 몸과 머리에 침을 뱉으며 욕설과 함께 수차례 폭행이 이어졌다. 심지어 지인들에게 영상통화를 걸어 폭행 현장을 생중계하고 단체 채팅방에 사진과 영상을 올렸다고 한다.

이후, 가해자들끼리의 채팅 대화 속에는 부산 여중생 피해자 사진을 공유하며 “우리가 때린 A양인 줄 알고 식겁했어”, “괜찮아, 신상 털리면 그 사람들 고소하면 되니까 걱정하지 마”라는 등의 대화를 나눴고, 피해자 가족에게도 “걔가 잘못했으니 때린 거다”라는 발언을 하며 반성의 기미는 보이지 않았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제 우리나라도 청소년 폭행에 대해 엄중히 처벌해줬으면 좋겠습니다”, “무슨 소년법이 가해자를 위해 만들었냐? 피해자와 가족들은?”과 같은 반응을 보이며 소년법 폐지를 주장했다.

피해자는 현재 전신 타박상 전치 2주 진단을 받았으며, 강릉의 한 병원에서 정신과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 이미지는 해당 사건과 관계없는 사진입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