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네이버, 소상공인을 위한 마케팅 지원 협약식 체결

지난 18일, 해운대구에 위치한 네이버 파트너 스퀘어 부산에서 부산시와 네이버, 방송통신기술산업
인적자원개발위원회가 참여해 ‘소상공인 온라인 비즈니스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영환 부산시 경제부시장, 공기중 네이버 부사장, 노영규 방송통신기술산업
인적자원개발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부산시가 추진중인 ‘부산 골목상권 스마일 프로젝트’에 포함된 온라인 마케팅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것이다. 국내 최대 온라인 포털 ‘네이버’와 협력해 ‘온라인 비즈니스 전문가’를 연 150명 규모로 양성해 이들을 소상공인 온라인 마케팅 지원사업에 활용한다

9월 중에 교육생을 모집한 후, 10월 부산신용보증재단에 문을 여는 소상공인희망센터(가칭)에서 본격 교육이 시작된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급변하는 유통환경과 소비패턴에 대응할 수 있는 역량 있는 온라인 비즈니스 전문인력 양성을 통해 소상공인에 대한 온라인 마케팅을 지원하는 한편 관련 분야의 창업과 창직까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