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X 문화 공연, 소리로 울리다

부산문화재단과 ㈜로하가 함께 한 보이스 메신저 캣챠의 런칭쇼가 28일 금요일 센텀기술창업타운(센탑·CENTAP)에서 열렸다. 이 행사의 특별한 점은 기업의 런칭쇼에 ‘앙상블 별하’의 문화 공연이 더해진 것이다.

이는 부산문화재단의 메세나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었기 때문이다. 메세나 사업이란 기업이 문화예술에 대한 지원을 통해 사회에 공헌하는 활동을 말한다. 이번 사업으로 문화 공연이 더해져 ‘보이스 메신저’인 캣챠의 감성적인 부분을 더욱 강조했다.

이번 공연은 ‘부산울림 메아리’라는 주제로 진행되어 부산이 가진 피난 수도의 이야기를 표현한 ‘귀향’, 북적거리는 부산의 국제시장을 표현한 ‘방오’ 등의 노래를 연주했다. 특히, 앙상블 별하의 앨범 『귀향』에 실린 곡 ‘나비’의 뮤직비디오가 연주와 함께 해 관객들의 눈과 귀를 만족시켰다.

문화 콘서트 느낌으로 진행된 색다른 런칭쇼로 참여한 창업자와 관계자 모두 즐거운 경험이었다는 평이다. ㈜로하의 한 관계자는 “보이스 메신저인 캣챠의 시작을 이런 아름다운 소리들과 함께 해 더욱 뜻 깊었다”며 “보이스 메신저 캣챠도 수많은 사람들의 목소리로 가득 찬 아름다운 메신저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앙상블 별하의 대금 연주자 오동욱씨는 “젊은 창업자들의 열기를 느낄 수 있어서 좋았다”며“앞으로도 더 다양한 연령층과 퓨전국악이 만날 수 있는 접점이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앙상블 별하는 ‘별같이 높이 빛나는 사람이 되라’라는 뜻을 가진 퓨전국악단체다. 대금, 가야금, 장구, 바이올린, 피아노 등 동서양의 악기가 섞인 구성으로 동양과 서양의 음악을 ‘앙상블’해 새로운 음악을 탄생시키고 있다.


동영상= 앙상블 별하의 ‘나비’ M/V

Facebook Comments